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힙합 리리시스트(Lyricist)들이 뭉쳤다. 화지의 싱글 "Shine My Way"
 
앨범을 발매할 때마다 이목을 끄는 힙합 아티스트 화지. 그가 올 한 해 동안 '놀면서' 만든 EP를 공개하기 전, 새 싱글 "Shine My Way"를 발표한다. 리리시스트(Lyricist)의 대표 주자답게 화지가 말하는 "Shine My Way"는 제 길을 제 스스로 닦아 빛내고 있는, 자신을 포함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번 싱글의 피처링으로는 저스디스와 차붐이 참여했다. 화지가 한국힙합 '최대 마이웨이어들'로 꼽은 이 두 아티스트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신의 길을 걸어온 사람들이다. 저스디스와 차붐은 피처링을 통해 본인들의 살아가는 방식, 그리고 그게 어떤 식으로 '빛났는지' 언어 유희와 날카로운 통찰을 바탕으로 가감 없이 이야기한다. 신선하고 재미있는 조합이다.
 
주제를 상징하는 의미가 허투루 들어간 것이 없는 화지의 "Shine My Way"는 앨범아트 또한 스스로 준비해서 큰 의미를 가진다. 직접 그린 이번 커버는 곧 발매될 EP와 함께 두었을 때 의미가 이어지는 부분도 있을테니, 추후 발매될 앨범에 대해서도 유추해볼 수 있을 것이다.
 
[Credit]
Executive Producer (주) 인플래닛
Lyrics by 화지, 차붐, 저스디스
Produced by 영소울, 오넛
Recorded by 영소울, Jay Cry at Rhythmer Studio
Mixed by Jay Cry at Rhythmer Studio
Mastered by 박경선 at Boost Knob
Artwork by 화지
Layout Design by Loudnine
A&R Management by 조성현
Promotion by 강연정, 조성현
Online Distribution by 박배건
 
 
[음원사이트 링크]

Posted by inplanet

2017/10/26 12:58 2017/10/26 12: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칠고 선명한, 날 것 그대로의 한편의 느와르 영화.

래퍼 겸 프로듀서 차붐(Chaboom)은 그 동안 Mild Beats와의 콜라보레이션 앨범 [Still Ill]과 프로듀싱 크루 Unspoken의 컴필레이션 앨범 [Rainbow7]으로 가수와 프로듀서 모두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는 등 이미 평단과 힙합 음악의 매니아 사이에서 실력에 있어서는 찬사를 받아왔던 뮤지션이다. 또한 그는 Bling The Cash의 두 번의 팀 싱글 앨범을 발매하였고, 솔로 활동으로도 다른 뮤지션들의 다수의 곡과 앨범에서 랩 및 프로듀서로써 활동해왔다.

그런 그가 12곡짜리 첫 번째 정규 앨범을 통하여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Original]은 테마와 컨셉이 확실한 앨범이다. “저녁 9시에 시작하여 아침 9시에 끝나는 앨범.” 차붐은 도시의 밤과 새벽을 총 12곡의 트랙에 녹여낸다. 앨범의 모든 곡들은 하나의 질문에 대해 풀어가는 과정이다. “과연 우리는 자신의 욕망을 모두 소화시킬 수 있는가?”

1번트랙인 ‘안산 느와르’는 책의 목차, 영화의 오프닝 타이틀 시퀀스에 해당한다. 본인의 출신지인 도시 안산에서 살아가는 이른바 “느와르적인 삶’을 이야기 한다. ‘양아치 어조’를 시작으로 ‘Dressed 2 Chill’, ‘침대는 과학이다’에서 ‘반도의 No.1 난봉꾼’까지는 신나고 감미로운 트랙이 주를 이루며 주말 저녁의 번화가 같은 묘한 설레임과 흥분을 느끼게 한다. 이렇게 우린 앨범을 들으며 2번 트랙에서 5번 트랙까지 의심 없이 이른바 ‘욕망’을 한 가득 배불리 채운다. 그리고 나레이션의 새벽 3시를 알리는 속삭임과 함께 앨범의 딱 중간인 6번째 트랙 ‘Dead Man Walking’이 시작된다. 여기서부터 차붐의 진정한 진가가 발휘된다. ‘쌈마이’, ‘빠라삐리뽕’, ‘Golden Devil Necklace’에 이르기 까지 그는 아까 가득 채워 놓았던 이른바 “욕망”들을 사람들이 다시금 토해내는 과정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그의 선명한 묘사력은 도시의 골목 하나하나를 통째로 옮겨 놓은 듯이 설득력 있게 사람들의 뇌리에 박힌다. ‘파블로프의 개’에 이르러서는 결국 분노를, ‘031’에서는 자기 한탄을 쏟아낸다. 그리고 마침내 마지막 트랙인 ‘88’에 이르러 모든걸 다시금 비운 채로 자신에 대해 읊조린다.

그의 첫 정규 앨범인 [Original]은 앨범 제목에서 보이듯이 “있는 그대로의 차붐” 혹은 “있는 그대로의 현 젊은이들”을 대변한다. 차붐 특유의 거친 말투와 욕설이 섞인 단어들은 이제 더 이상 세게 다가오지 조차 않는다. 그의 곡 앨범에 전체적으로 짙게 퍼져 나오는 현장감은 하나의 찝찝한 다큐멘터리 필름을 감상한 느낌을 준다. 오히려 담담해서 더 강렬하다.

차붐의 첫 정규 앨범인 [Original]은 어떠한 의미에서 지극히 한국적인 힙합 음악일 것이다. 기본적으로 힙합을 이루는 서구적인 요소들은 존재 하지 않는다. 오로지 대한민국의 현재가 음악에 녹아 들어 씁씁한 뒷맛을 남게 한다.

음악 사이트 링크

Posted by inplanet

2014/10/07 19:14 2014/10/07 19:14

뱅크럽시, 첫 EP [Old Boy Slaughter]발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듀서 네쉬(NESH)와 보컬리스트 앤드류(ANDREW)로 구성된 뱅크럽시가 영국의 Whartone Records, Re:Sound Records, Influential House 소속으로 활동 중인 국내 실력파 DJ/Producer 스티브 우(Steve Wu)의 레이블 Eastribal Records와 손을 잡고 새로운 행보를 시작했다. 신나는 하우스파티를 노래했던 지난 싱글과는 달리, 어둡고 거친 사운드를 바탕으로 이면에 있는 감성을 자극적으로 표현하여 요리한 음악을 그들의 첫 번째 EP를 통해 선보인다.

동명의 타이틀 곡인 "Old Boy Slaughter (Feat. Chaboom)"는 묵직한 베이스 리프를 기반으로 한 몽환적이면서도 음산한 기운이 강조되는 트랙이다. 냉소적으로 절제된 표현력이 더해져 기존 국내 일레트로닉 음악에서는 흔히 들어볼 수 없었던 특이한 감성이 느껴진다. 또한 국내 언더힙합 씬의 한 축인 빅딜의 소속이자 블링더캐쉬의 맴버인 래퍼 차붐의 노련하고도 맛깔스러운 래핑이 더해져 곡의 깊이를 더한다.

뱅크럽시의 이번 EP는 3월5일 모든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되었다.


뮤직비디오 링크 |

Posted by inplanet

2014/03/05 15:01 2014/03/05 15:01

이런 힙합 듀오는 어떻습니까?




“차붐과 프리디로 이루어진 힙합듀오 Bling The Cash 싱글 발매”

Bigdeal Squads의 일원이자 Unspoken 앨범과 마일드비츠, 제이롸킨등 거물 프로듀서들과의 콜라보 앨범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차붐(Chaboom). 그리고 더블 유(Double U), 다수의 여가수들 랩세션, 프리스타일원 사회 등등 많은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프리디(Pre-D)가 뭉친 유쾌한 힙합 듀오 블링더캐쉬(Bling The Cash)가 그들의 대망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Soul Food]를 발매한다.

블링더캐쉬는 2006년 말에 결성되어 대학로 거리공연과 홍대클럽 공연 등 활동을 이어오다가, 멤버 각자의 발전을 위하여 한동안 솔로 뮤지션으로써 여러 프로젝트 활동을 거듭, 드디어 오랜 시간 끝에 중독적인 그들의 디지털 싱글 앨범 [Soul Food]를 들고, 다시금 팀으로써 ‘블링더캐쉬’란 이름 아래 돌아왔다.

총 세곡으로 이루어진 이번 그들의 싱글 앨범 [Soul Food]는 6월 29일 국내의 모든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하여 발매되며, 6월 26일에 개최되는 프리스타일원에서 처음으로 그들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다음 주 발매에 앞서 그들의 앨범 프리뷰 영상을 공개한다. 
블링 더 캐쉬 음악 먼저 듣기!

블링 더 캐쉬 - Soul Food MV

Posted by inplanet

2011/06/27 16:11 2011/06/27 16:11

당신이 주목해야 할 2인조 힙합 프로젝트

지난 여름, '국내 힙합은 클럽에 어울리지 않아'라는 통념을 가볍게 깨버린 핫한 클럽튠의 [Bamb]을 발표했던 차붐과 제이락킨이 '제이락킨&차붐' 프로젝트로 또 다시 만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싱글 제목은 [꽃이 피다]. 저번 싱글 앨범 때와 마찬가지로 그들 특유의 신나는 클럽튠 사운드를 마음껏 느낄 수 있는 트랙으로 가득합니다. 제목에서부터 느껴지고 있듯이 한 곡 한 곡, 그들 특유의 독특함과 유쾌함이 묻어나는 곡들로 가득 채워졌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이락킨은 아웃사이더, 언터쳐블 등의 앨범에 참여한 손꼽히는 메인스트림 힙합 프로듀서 입니다. 이번 싱글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그가 랩에 본격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인데요. 그가 전에도 랩을 시도한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곡의 이해도와 센스적인 면에서 굉장히 곡과 잘 어울리는 래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붐은 작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힙합 부문 노미네이트, 리드머 어워드 힙합 싱글 부문 수상에 빛나는 마일드비츠&차붐의 [Still Ill]의 주인공입니다. 랩을 정말 쫄깃하게 구사하는 래퍼로, 하드코어한 힙합 뿐 아니라 지난 싱글의 클럽튠, 이번 싱글의 멜로디컬한 비트에도 랩이 착 달라붙죠.

대중성이 보장된 프로듀서와 음악성이 보장된 래퍼의 만남! 국내 힙합을 좋아하는 리스너라면 이들을 주목해야하는 이유지요.

‘아름다운 밤이에요’가 파워풀한 비트 위에 그들의 도시를 모두 갖고자 하는 열망과 사랑을 위트있게 그리고 있다면, ‘삐끼’와 같은 트랙은 당당하게 여성을 유혹하고 정복 하고자 하는 면모를 보여줍니다. '삐끼'는 지난 싱글 'Bamb'을 즐긴 분이라면 좋아할만한 긴장감 있는 클럽튠 비트입니다.

이번 디지털 싱글 앨범의 타이틀이기도 한 ‘꽃이 피다’는 오히려 힙합 음악의 마니아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편하게 들을 수 있는 빠른 템포의 신나는 비트와 멜로디컬한 훅으로 대중적인 곡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가사적으로도 최대한 쉽고 간결한 재미있는 라임들로 곡을 이어나가면서 청자로 하여금 절로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곡이죠.

워낙 오랜 시간 동안 함께 작업을 해온 동료답게 찰떡처럼 질긴 조화를 보여주고 있는 제이락킨&차붐의 두 번째 싱글 [꽃이 피다]! 따뜻한 이 봄날, 이 싱글과 함께 아늑함을 만끽하여 보세요!

Posted by inplanet

2011/05/16 22:37 2011/05/16 22:37

국내 힙합 클럽에서 국내 힙합 곡은 틀지 않아....

힙합은 감상 보다는 함께 즐기고 어울리는 환경에 더욱 적합한 음악 입니다.

물론 음악 스타일이란 것은 해당 뮤지션의 방향성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힙합은 기본적으로 한데 모여서 즐길 수 있는 요소가 많습니다.

하지만 국내는 비교적 힙합을 들으면서 자신의 욕구를 발산시키기 보다는 음악의 매력을 받아들여 자신에게 녹이는 쪽에 더 많이 치우쳐 있지요. 사실 음악은 저마다 자신에 맞게 즐기면 되지만 '대놓고 즐기기 위해서 만든 곡'들을 즐기지 못한다면 그것 역시 아쉽기는 매한가지일 거에요. ^^

그리고 그 중심엔 클럽튠 힙합이 있습니다.

음악에 담긴 메시지도 무겁지 않고, 때로 아주 가벼울 수도, 지극히 자극적일 수도 있는 이 클럽튠 힙합 들은 무엇보다 향유를 목적으로 합니다(한편 최근 아니, 아직까지도 유행하는 사우스 힙합 스타일의 음악은 클럽튠을 바탕에 놓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채로 널리 알려지고 있습니다).


국내 클럽튠 힙합 - 제이락킨 & 차붐의 [Bmab]싱글

이 트랙은 좀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바로 '국내 힙합 클럽에서 국내 힙합 곡은 틀지 않는다'는 이유로 만들어진 곡으로, 해당 싱글을 제안한 이도 실제 클럽의 디제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진지한 내면을 가집니다.

굳이 영어로 쓴 가사는 단순히 구실로 보면 되겠지만 이러한 시도가 국내 클럽튠 음악의 존재감을 일깨우는 초석이 되길 바라 봅니다.



Jayrockin & Chaboom (제이락킨 & 차붐) - Bamb

Posted by inplanet

2010/08/17 22:42 2010/08/17 22:42

7월 7일은 당신의 음악 전환점이 될 날

마일드 비츠 & 차붐 - [Still Ill]
힙합을 처음 들었을 때의 그 감동을 전해 줄 앨범



이미 정도에 올라 비교가 불가한 음악인 들이 있습니다.

힙합 팬들이나 플레이어 들이라면 모두가 다 아는 실력자들! 

바로 마일드 비츠차붐이 그런 음악인 들입니다!


힙합 계에서 마일드 비츠는 샘플링 힙합 작법에서 비교할 대상이 없는 독보적인 비트 메이커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소위 퀄리티가 다른, 완성도 높은 힙합 음악을 만드는 대표적인 비트 메이커로서 이번에 농익을 대로 익은 그의 퍼팩트한 비트들이 공개가 됩니다.

다양한 힙합 스타일 중에서도 거칠고 무게 있는 스트리트 힙합을 지향 하는 마일드 비츠의 이번 음악은 기존 그만의 스타일에 좀 더 그루브하고 간결한 느낌을 더했다고 합니다.





대중에게도 많이 소개된 이센스, 도끼 등 랩 실력자들이 몇 있습니다. 그러나 차붐 처럼 랩을 하는 랩퍼는 없지요! 차붐이 다른 랩퍼 보다 낫다는 것이 아니라 차붐이 가진 매력은 아직 그 어떤 이들에게서도 드러나지 않은 특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랩을 하기에 까다로운 비트, 예로 미국의 프로디지 (Prodigy of Mobb Deep)나 캠론 (Camron), 나스(Nas) 같은 이들이 자주 선보이고 소화할 수 있는 다소 느린듯한 비트에 랩을 잘 하는 독보적인 국내 랩퍼 입니다.

ex) Song's
 Nas, Prodigy - Self Conscience ,  Prodigy  - Mac 10 Handle
Alchemist - For The Record,  The Diplomats - I Really Mean It  , Nas - Book Of Rhymes

차붐은 이번 [Still Ill] 앨범을 통해서 랩의 전체적인 발란스와 스킬, 그리고 스트리트 힙합 본래의 특징을 잘 이해한 메시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합니다.




포니테일 - [Myponytail]


어쿠스틱하고 아름다운 멜로디로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어루만져준 따스한 손바닥, 어쿠스틱 하이브리드 힙합밴드 인디언팜의 프로듀서 김박첼라가 홀연히 기타를 메고 떠났다가 다시 돌아 왔습니다. 바로 김박첼라의 원맨밴드 '포니테일'[Myponytail] 앨범을 들고서 말이지요.

김박첼라는 처음 알려질 당시 부터 장르에 제한을 두지 않았습니다. 그 기저엔 작사와 작곡은 물론이고, 노래부터 기타, 베이스, 건반, 드럼의 연주까지 해내는 음악적 자심감 때문이었고요

자신의 능력을 고스란히 자신만의 색깔로 보여줄 줄 아는 능력, 이러한 능력이 지금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것이 아닐까요?

혼자 북치고 장구 치고 다 한 김박첼라의 원맨 밴드 포니테일이 안디언팜의 아름다운 감성에 재미와 다양함을 더해 오는 7월 7일 하나도 남김 없이 공개 합니다.



'북치'고 '장구' 치고 '혼자' 다 할래! 김박첼라  (^ _^) b
 


Posted by inplanet

2010/07/01 00:03 2010/07/01 00:03

마일드비츠 & 차붐 [Still Ill] 앨범 티져 공개






오는 7월 7일 발매되는 기대작 마일드 비츠와 차붐의 프로젝트 앨범 [Still Ill]의 티져 영상을 공개 한다.

[Still Ill] 앨범은 농익을 대로 익은 마일드 비츠의 비트와 드디어 존재감이 빛을 발할 차붐의 뛰어난 랩 실력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다. 특히, 스트리트 힙합 본래의 특징을 잘 이해한 음악은 듣는 이로 하여금 거부감 없이 즐기기에 최적화되어 있어서 국내에서 또 하나의 힙합 표본은 물론, 다시금 힙합 본연의 향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일드 비츠와 차붐은 이번 티져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발매 전에 한 곡을 더 공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Posted by inplanet

2010/06/30 23:52 2010/06/30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