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윌콕스의 시선과 감성을 전시하다, Wilcox Room 프로젝트. 첫 번째 공개 작 Tokyo
 
[Wilcox Room (윌콕스 룸)] 시리즈는 그의 ‘방구석’을 그대로 표현한다. 윌콕스가 음악을 시작한 순간부터 지금까지 꽤 많은 시간이 흘렀다. 그러나 그가 음악을 만드는 방식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혼자 방 안에 틀어박혀 자기만의 스타일로 뚝딱뚝딱 만드는 것, 그에게 음악은 놀이이자 일상이었다. 그렇게 만들어진 음악은 윌콕스의 방 한 켠에 잠들어 있었고, 윌콕스 룸 프로젝트는 그 음악들을 발견해 대중에게 전시하는 프로젝트이다. 때문에 이번 프로젝트는 윌콕스의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면서도 현재에 정체되어 있는, ‘시간이 멈춘 방’ 그 자체라고도 설명할 수 있다.
 
윌콕스 룸 프로젝트의 앨범 커버 역시 정체된 시간을 담은 ‘사진’으로 표현한다. 윌콕스의 이전 정규 앨범 및 프로필 등의 사진을 담당했던 포토그래퍼 박미진이 윌콕스의 감성을 대변한다. 오랫동안 합을 맞춰온 만큼 윌콕스의 사적인 시선을 투영하여 작업했고 앞으로도 그럴 예정.
 
프로젝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음악은 “Tokyo”이다. 정규 1집 [Le Grand Bleu]의 첫 번째 트랙이기도 했던 “Osaka”에 이어 일본의 도시 이름 시리즈이기도 한 이 곡은, 여행을 사랑하는 윌콕스의 도쿄에 대한 낭만적 감상이 그대로 담겨 있다. 다채로운 도쿄의 색이 눈앞에 펼쳐진 듯한 환상적인 느낌과 함께, 도쿄의 건물 사이사이를 유영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곡이다. 그만큼 도쿄 바이브가 짙게 배어 있어 그리운 여행에의 감각을 떠올리게 한다.
 
“Tokyo”에 이어 계속해서 공개될 윌콕스 룸 프로젝트를 통해 윌콕스의 시선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
 

- Credit
Executive Produced by (주) 인플래닛
Song produced by Wilcox
Lyrics by Wilcox
Composed by Wilcox, 테트리송
Arranged by 테트리송
Guitar by 임대운
Recorded by 테트리송 at Inplanet studio
Mixed by 테트리송
Mastered by 강승희 at Sonic Korea
A&R Director 염정봉
Art Directing by 강연정
Photograph by Mijinpark
Promotion by 박배건, 조성현
Online Distribution by Genie Music
 
 
- 음원사이트
 
 

Posted by inplanet

2019/02/19 13:18 2019/02/19 13:18

« Previous : 1 : 2 : 3 : 4 : 5 : ... 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