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니와 화지와 함께 한  슈퍼 프로듀서 크루,
IPT의 [Distant Lover]

 범상치 않은 힙합과 알앤비 음악 고수들이 뭉친 프로듀서 크루가 탄생했다. 바로 IPT(아이피티). 이들이 알앤비 디바 보니(Boni), 힙합 씬 최고의 신예 중 한 명인 화지와 함께 첫 싱글 "Distant Lover"을 발표했다.

국내는 가수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수많은 유명 프로듀서들이 주목받는 미국의 음악 시장과는 달리 프로듀서들에게 척박하기만 하다.
IPT는 이러한 상황 속에서 프로듀서 중심의 프로젝트를 위해 결성된 크루이다.


IPT 멤버

마일드 비츠(Mild Beats): 한국힙합 팬들 사이에서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베테랑 프로듀서. 솔로 앨범 2장과 다수의 합작 앨범을 통해 한국힙합 씬을 대표하는 프로듀서가 된 지 오래인 그의 또 다른 면을 이번 IPT 활동을 통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이 크라이(Jay Cry): 보니의 싱글 "27살"을 통해 첫 선을 보인 프로듀서로 세련된 편곡과 사운드를 자랑한다. IPT를 통해 본격적인 포텐을 터트릴 준비가 완료된 프로듀서.

라우드나인(Loudnine): 아직 많은 것이 베일에 쌓여있지만, 이미 화지의 데뷔 EP [화지]와 싱글들을 통해 범상치 않은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신예 프로듀서다.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영 소울(young Soul): 화지와 함께 라디오스타(Radiostarr)의 반쪽을 책임지고 있는 랩퍼/프로듀서로 아직 많은 결과물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타고난 그루브 감각과 차핑 감각을 지닌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싱글 "Distant Lover"는 보니의 싱글 "27살"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전천후 프로듀서 제이 크라이(Jay Cry)가 작곡/작사/편곡을 맡은 곡으로, 연인의 상반된 마음을 잔잔하고도 세련되게 묘사한 곡이다. '한국대중음악상' 수상에 빛나는 알앤비 디바 보니와 '리드머' 올해의 신인을 수상한 화지가 노래와 랩을 통해 힘을 도탰다.

이번 싱글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IPT는 이후 각 프로듀서의 감성이 담긴 싱글과 모두가 참여한 컨셉트 앨범 등. 다양한 활동을 준비 중이다.


* 음악 듣기

멜론: http://www.melon.com/cds/album/web/albumdetailmain_list.htm?albumId=2196536
네이버뮤직: http://music.naver.com/album/index.nhn?albumId=390902
다음뮤직 : http://music.daum.net/album/main?album_id=713349
엠넷: http://mnet.interest.me/album/302007
벅스: http://music.bugs.co.kr/album/383111?wl_ref=new_ab
소리바다: http://www.soribada.com/music/album/KS0015646
올레뮤직: http://www.ollehmusic.com/#/AlbumDetail/f_Album_info.asp?album_id=80367299
genie : http://www.genie.co.kr/Detail/f_Album_Info.asp?axnm=80367299
몽키3: http://www.monkey3.co.kr/#/etc.album&albumID=194369

Posted by inplanet

2013/08/13 17:02 2013/08/13 17:02

[M/V] 40(포티) - Bravo M/V 공개


10년간 대형 기획사의 연습생으로 있다가 자신의 음악을 위해서 홀로서기를 한 멘탈 강한 남성 알앤비 싱어송라이터 40(forty)가 오는 8월 14일 새 싱글 [Bad Bed Songs]을 발표한다.

이미 작사, 작곡, 편곡, 피아노 연주, 노래 모두를 직접 해내는 음악 천재로 잘 알려진 40는 작년 11월에 발표한 [Got Faith] 앨범이 곧바로 한국 대중음악상 3개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단번에 알앤비 음악씬의 기대주로 올라선 바 있다. 그 후로 발표한 싱글 [말없이 바라만 봐]도 40스타일의 슬로우잼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이번에 발표하는 싱글 [Bad Bed Songs]은 기존과 조금 달라진 음악 색깔을 선보일 예정으로, 단지 음악적 변화만이 아니라 뮤지션 40의 여성관을 엿볼 수 있는 계기도 될 것이라서 많은 이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d Bed Songs]
좀 더 거칠고 솔직해진 스타일이 눈에 띄는 싱글이다. 진지하고 고독해 보였던 40의 이미지는 거칠고 과감한 남성으로 거듭났고, 스페셜 싱글이라는 타이틀답게 수록곡 들은 한 마디로 'Hot'하다. 특히, 타이틀 곡 'Bravo'는 여성에 대한 심상을 섹시함과 여성존중의 태도를 섞어서 그려낸 정말 특별한 곡이다. 여태껏 남성이 여성의 관능적 매력을 노래할 때 그 범위를 자극적인 요소로만 제한했다면 40는 관능 자체를 '감동'으로 표현하는 남다른 여성관을 보이고 있다. '넌 감동이 있는 여자야'라고 결정짓는 가사 부분은 그 점을 아주 잘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Bad Bed Songs]은 한 남자가 한 여성으로부터 받은 첫 느낌을 시각적으로 표현해서 마지막 그 느낌이 사랑의 감동이 되기 까지를 그린 내용이며, 트랙 순서대로 들어보면 그 내용을 더 잘 느낄 수 있다.

※ 40 노래를 가만히 듣다 보면 40에 대해서 잘 알게 됩니다.

twitter : @40Number
facebook : http://facebook.com/inplanetmusic
website : http://inplanet.co.kr
Inplanet twitter : @inplanet

Posted by inplanet

2012/08/11 01:15 2012/08/11 01:15

흑인음악 씬에서 발견한 천재 알앤비 뮤지션 40

10년간 대형 기획사의 연습생으로 있다가 자신의 음악을 위해서 홀로서기를 한 멘탈 강한 남성 알앤비 싱어송라이터 40가 새 싱글을 발표할 예정이다. 새 싱글은 8월 14일 발표.

아래는 곧 발표할 새 싱글 영상의 스틸 컷











Posted by inplanet

2012/08/06 19:12 2012/08/06 19:12

알앤비 기대주 40, EP 발매 전 프리뷰 공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싱글 "Give You"로 단번에 알앤비, 소울 마니아들에게 주목받았던 40(포티, forty)가 오는 11월 4일 첫 EP [Got Faith] 발매를 앞두고 앨범의 프리뷰를 공개 한다.

40는 10년 가까이 대형 기획사에 있으며 데뷔를 준비해오다가 자신의 음악을 하기 위해 스스로 새로운 길을 가는 뮤지션이다. 그는 이번 [Got Faith] 앨범을 통해서 자신의 정체성과 음악적 신념을 보이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추고도 있는데, 실제로 전곡의 작사, 작곡, 편곡, 노래, 피아노 연주, 심지어 앨범 기획까지 모두 혼자서 해내 주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Got Faith]는 진정 자신의 길을 가야 아름다울 수 있다고 믿는 40의 신념을 담아 낸 7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으며, 보컬 중심의 알앤비 곡으로 채워져 있다.

40 Official Twitter: http://twitter.com/40number


Posted by inplanet

2011/10/25 00:01 2011/10/25 00:01

YG,JYP가 눈독들인 R&B뮤지션 40 데뷔




주목해야할 알앤비 남자 솔로 가수가 나왔습니다.
이름 40 (forty, 포티)로 중학교 2학년 때부터 갈고 닥은 실력을 드디어 지금 부터 하나씩 공개합니다.

YG, JYP가 눈독들인 R&B 뮤지션, 40라는 이름으로 전격 데뷔!
R&B의 매력을 충분히 전할 수 있는 중요한 싱글!
지난해 3월 알앤비 솔로 여가수 보니(Boni)의 등장과 더불어 가요계에도 알앤비 음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아 알앤비 음악이 더 많이 소개되고 음악적으로는 더욱 세련돼졌다. 이번에 첫 싱글을 발표하는 40(Forty) 역시 이런 알앤비 뮤지션의 출연과 그 흐름을 같이 하는데, 특이하게도 40는 흑인음악을 비중 있게 소개하는 YG에서 음악을 만들며 데뷔를 기다리고 있었고, JYP의 관계자가 눈독을 들여 2AM의 멤버가 될 뻔했을 만큼 이미 알앤비 보컬, 작곡가로서 주목을 받아왔다. 하지만, 자신에게 더 맞는 그리고 좀 더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을 위해서 스스로 나와 새로운 길을 걷는다. 그래서 40의 첫 싱글 [Give You]는 더욱 중요하고 남다르다!


이것이 다가 아니라 이것으로 출발하는 40!
[Give You] 싱글은 알앤비 뮤지션으로서 확실한 색깔을 선보이기 위해서 특별히 40가 선택한 곡이다. 알앤비와 어반을 기반으로 호소력 있는 40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으며, 24살, 아직은 어린 나이에 작사, 작곡, 편곡, 노래를 모두 하는 그는 이 곡을 통해서 기존에 나온 알앤비 가수들과 자신이 얼마나 다른지 보여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알앤비 뮤지션의 새대 교체
40는 기존에 소개된 많은 알앤비 뮤지션과 조금 다르게 어릴 적부터 알앤비 음악을 듣고 부르며 자란 또 다른 세대이다. 여태껏 많은 뮤지션이 알앤비 특유의 음악 정서를 녹이거나 소개하기에 다소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면, 40는 단순히 부족함을 채워줄 역할을 넘어서 확실히 멋진 알앤비 뮤지션 임을 보여줄 것이다.

40(forty)
40이라는 숫자는 인생에서 자신을 되돌아보기에 가장 좋은 나이이고, 그때가 되면 자신의 감성과 음악에 대해서 다시금 진솔하게 표현하겠다는 각오를 담아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앤서니 해밀턴(Anthony Hamilton)은 미국의 알앤비/소울 싱어로 [Comin' From Where I'm From] 앨범을 통해서 세상에 많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깊고 풍부한 음색과 멋진 음악으로 흑인음악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정말 많은 환영을 받았으며, 본 앨범[Comin' From Where I'm From]은 평점 만점을 받은 보기드문 명작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알앤비를 좋아하는 팬이라면 절대로 모를일 없는 그와 그의 대표곡 'Charlene'은 떠나간 여인에게 다시 돌아오라는 간절한 마음이 담긴 노래로 슬로우잼 알앤비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죠. 뿐만 아니라 워낙에 알앤비/소울 음악 특유의 분위기가 녹아 있어서 음악을 느끼고 따라부르는 것 자체가 숙제기도 한 어려운 곡이기도 합니다.


40의 'Charlene'
새롭게 시작 하는 40의 알앤비를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inplanet

2011/05/25 03:28 2011/05/25 03:28

보정이 필요 없는 목소리 소울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 보정 없는 몸매만 있는 게 아닙니다!!

수많은 가수의 목소리는 사실 본래의 색깔을 헤치지 않는 선에서 톤과 음정을 잡아주는 과정을 거치고 우리에게 전달이 됩니다. 음원 또는 음반으로 듣는 가수의 목소리가 맑고 깨끗한 것이 바로 이런 이유때문이구요. 이 과정 없이는 노래를 공개할 수 없다는 가수가 있을 정도로 매우 중요한 부분인데, 사실 이렇게 가수가 자신의 소리를 또렷하고 바로 낼 수 있는 건 바로 '경험'과 '실력' 입니다.


소울맨은 여러분이 정말 잘 아시듯이 '코러스계의 신' 이라는 별칭이 있습니다. 그짓말 조금 더 보태서 3달에 4곡씩 '소울맨 코러스'의 노래를 듣기가 어렵지 않습니다. 이제는 눈 감고도 코러스 한다는 소울맨은 노래의 힘을 불어넣는 역할도 역할이지만 노래 녹음을 끝내고 이후 다듬는 과정에서 전혀 손 댈 필요가 없는 무보정 보컬로 소문이 자자합니다. 음정이 정확 하고 본 가수의 음색과 조화를 위한 부드러운 목소리톤, 심지어 소리 크기의 밸런스까지 모두 스스로 해냅니다. 진정 지금 우리 가요계가 원하는 인재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경험이 많은 소울맨이기에 가능한 것이겠죠?

또 실력이 있기에 자신의 노래를 스스로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겠죠?





소울을 부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 알앤비 가수가 태어날 그 시점부터 소울맨은 소울을 노래했습니다. 15년이 넘게 노래한 소울맨에게 소울의 흑인음악은 삶의 전부이며, 삶을 행복하게 하는 첫 번째 이유였습니다. 오늘 발매된 두 번째 싱글 [Second Single From The Road]는 첫 싱글 [Love Is On]과 마찬가지로 성숙하고 세련된 편곡이 자랑인 소울 곡들을 담았습니다.


특히, 흑인음악을 좋아하기로 잘 알려진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멤버와 소울사이어티 출신 김동희의 참여는 말만 들어도 이들이 얼마나 음악적으로 잘 조합해 놓았을지 예상하게 합니다.



너에게로 - Soulman -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영준이 결성한 작곡 듀오 Jay N Jun이 만든 곡 
끝이라기엔 - Soulman - 신예 작곡가 Rado와 가수 김동희가 작사한 곡




네추럴한 음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 나무, 바람, 구름, 햇빛, 달빛, 노을, 밤, 해질녘, 코끼리(?)  등을 담는 소울맨의 앨범 자켓들은 그가 하고자 하는 음악을 또 다른 시선으로 잘 설명해 줍니다.


풍부한 감성을 담지만 결코 인위적이지 않아야 한다! 바로 자연스러움입니다.

소울맨은 과거 아주 깊고 테크니컬한 보컬 성향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 매력은 진정한 알앤비, 소울 보컬로 인정을 받는데 큰 역할을 했지만, 사실 좀 더 다양한 모습을 원하는 팬들의 기대는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소울맨은 자신의 첫 싱글 [Love Is On]을 통해서 조금씩 변화한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음악이 얼마나 사람에게 편안함을 주는지, 머릿 속에서 부드럽게 맴돌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한다는 소울맨!

아직 두 번째 싱글일 뿐이지만 자신의 음악 주관가 한치도 어긋남 없이 멋진 노래들을 들려 주는 그에게 언제나 응원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더불어 소울맨의 참여 곡이 잘 될 수밖에 없는 이유이지 않을까 합니다.  ^^



Posted by inplanet

2011/04/20 17:08 2011/04/20 17:08
,

보니와 정인의 공통점이 있다면?


국내 R&B 대표 여가수 둘을 뽑으라면 많은 분들이 정인과 보니를 뽑으실 거예요. 누구도 흉내 못할 특색있는 보이스로 듣는이의 심금을 울리는 정인과 국내에서 보기드문 정교한 어반 사운드를 제대로 구사하는 보니. R&B라는 공통점 이외엔 전혀 다른 듯하지만 사실 그녀들을 하나로 묶어주는 엄청난 연결고리가 있답니다.

그 연결고리는 바로, 국내 최고의 R&B프로듀서 윤재경 (a.k.a Mbrica) 입니다. 정인이 속해있던 지플라와 보니의 앨범은 엠브리카의 손길이 닿아 완성되었답니다. 그는 소울사이어티의 수장으로도 많은 이름을 알렸지요. 국내 R&B 매니아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은 "U Just"의 그 소울사이어티! 2011년 4월, 또 하나의 신보를 발매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싱글 [Just Say]에는 항상 그랬듯 보석 같은 소울 프렌드가 함께했습니다. 엠브리카와 함께 러브 TKO라는 듀오로 활동하기도 했던 베테랑 보컬 채영, 한국힙합의 기둥 가리온의 MC 메타, 한국힙합의 대표 프로듀서 중 한 명인 마일드 비츠, 유명 블랙가스펠 그룹 헤리티지, 숨은 명 키보디스트 제이 키즈 등이 그들이지요.

싱글의 대표곡 “Just Say”는 오랫동안 엠브리카와 호흡을 맞춰왔던 채영의 여유로우면서 깊은 맛을 내는 보컬과 봄바람처럼 살랑거리는 멜로디 라인이 일품인 곡입니다. 여기에 MC 메타의 보기 드문 감성적인 랩핑까지 가세하여 더욱 듣는 맛을 더하는데요. R&B 매니아와 힙합 매니아 모두 하나로 묶어 줄 정말 멋진 곡이랍니다!

다음 곡 “Jamin’(8-Bounced Mix)”은 작년 싱글들에 수록되었던 곡 Jamin’의 다른 버젼에 이어 헤리티지와 제이 키즈를 참여시켜 좀 더 어반한 감성을 극대화시킨 트랙인데요, 무엇보다 탄탄한 어레인지가 돋보이는 곡입니다. 그리고 원곡의 감흥은 마일드 비츠가 특유의 정교한 샘플링 작법으로 완성한 “Just Say(Olschool Vinyl Mix)’ 버전으로 고스란히 이어지지요.

최근 국내에도 R&B씬이 기지개를 펴며 점차 활발해 지고 있는데요, 깊이 있는 음악을 만들기란 여간 쉽지 않은 일이지요. 그러한 이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엠브리카의 음악, 그 작업물인 소울사이어티의 [Just Say]. 감동이 함께하는 진정한 음악,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Posted by inplanet

2011/04/09 00:49 2011/04/09 00:49

« Previous : 1 : 2 : 3 : 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