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번째 정규 앨범 [LOVE] 이후 3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보니의 정규 2집 [신보경]은 아티스트 보니에서 한 꺼풀 벗겨진 '사람 신보경'에 대한 이야기를 힘 빼고 덤덤히 풀어낸 앨범이다.

언제든 바다처럼 너를 안아준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me myself I am the Ocean"은 앨범의 시작을 여는 곡이자 앨범 전체에 걸쳐 보니가 들려주고픈 이야기이다. 앨범의 모든 곡이 그녀와 주변의 사람들에 관한 일상의 이야기들로 가득 차 있으며, 모든 곡의 프로듀싱 또한 그 소박하고도 소중한 느낌을 담기 위해서만 주력했다.

앨범의 타이틀곡 "꿈갈피"는 보니가 Young Soul, DAMYE와 함께 프로듀싱 한 곡으로, 평범한 일상 속 설렘이 되는 꿈에 대한 이야기를 특유의 바이브로 노래한다. 또 다른 타이틀곡인 "Kite and Line"은 연과 그 연을 날릴 때 이어진 선을 모티브로 만든 노래로 자신을 항상 잡아주는 소중한 인연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는 곡이며, 위위(OuiOui)의 블루니가 함께 해 풍부한 사운드와 메시지에 힘을 실었다. 이 밖에도 보니가 키우는 고양이 비비에 관한 노래인 "purr", 보니의 어릴적 동네인 목동 12단지를 배경으로 오랜 친구와의 인연을 노래한 "12단지" 등 앨범 내에는 사사로운 일기 같은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2집 [신보경]은 DAMYE, Jay Cry, zoey, 더 스윗, 위위, 영소울, 윌콕스 등 그녀와 인연이 깊은 아티스트들이 피처링, 악기, 코러스 세션 등 다양한 영역에 대거 참여하여 제작되었으며, 앨범의 메인 아트워크와 부클릿을 채우고 있는 사진들 역시 보니의 개인 집을 배경으로 사적인 시선으로 일상의 신보경을 담았다. 앨범 전체가 하나의 일기장이고 신보경 그 자체로 보아도 무방하다.

[신보경]은 보니 그 자신을 의미 있게 하는 앨범이자, 그녀를 오랫동안 지켜 본 팬들과 처음 보니의 음악을 듣는 이들 모두에게 즐거움을 줄 앨범이다.

 
- CREDIT
Executive produced by (주) 인플래닛
Album produced by Boni
Song produced by Boni (track 1, 2, 3, 7, 8), Blueny (track 3), DAMYE (track 1, 2), Jay Cry (track 4, 5, 9, 10), Meijee (track 5), Young Soul (track 7), Wilcox (track 4, 9), zoey (track 6)
All main vocals by Boni with DAMYE (track 2), Blueny (track 3), Wilcox (track 4)
All background vocals by Boni with Blueny (track 1, 2, 3, 5, 7)
Additional background vocal by The Suite (track 6)
Guitar by Damyesynn (track 1, 2, 4, 7, 10), zoey (track 6)
Bass by Damyesynn (track 2, 7)
Recorded by Jay Cry (track 4, 5, 9, 10), Loudnine (track 1, 2, 3, 6), Young Soul (track 7), zoey (track 8) at Rhythmer Studio
Mixed by Jay Cry at Rhythmer Studio
Mastered by 강승희 at Sonic Korea
A&R Director 염정봉
A&R 강연정
Art directing by 강연정
Artwork & design by Loudnine
Photograph by 박미진
Music Video by largo-frames for track 7. 꿈갈피(Don’t Wake Me)
Nene Kang for track 8. 밤밤밤(2:30 am)
Promotion by 박배건, 조성현
Album distributed by GENIE MUSIC CORPORATION
Sponsor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MV] 보니(Boni) - 꿈갈피 (Don't Wake Me) (Official MV)
 
 
 
 
[B1 LIVE] 보니 (Boni) - Kite and Line (Feat. Blueny of OuiOui)


- 음원사이트

Posted by inplanet

2018/11/30 11:56 2018/11/30 11:56

국내 최고의 알앤비 디바, 보니(Boni) 1집 [LOVE]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알앤비 디바의 출현을 알렸던 데뷔 EP [Nu One]과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 -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 부문 수상에 빛나는 두 번째 EP [1990]을 발표하며 명실공히 한국 최고의 알앤비 뮤지션 중 한 명으로 우뚝 선 보니(Boni)가 드디어 정규 1집을 발표했다.

이번 앨범 [Love]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두 가지다.

첫째, 알앤비의 다양한 스타일이 총망라되었으면서도 구성적으로 탄탄하다는 것. 보니는 이전부터 꾸준히 애정을 표해온 '90년대 풍의 슬로우잼은 물론, 어반 알앤비, PBR&B, 힙합 소울, 팝 소울 등등, 여러 스타일의 알앤비를 시도했는데, 보컬이 확실한 중심을 잡고, 전반적인 흐름과 사운드에 공을 들임으로써 자칫 다양한 스타일에서 올 수 있을 산만함을 효과적으로 타개했다.  

둘째, 보니의 싱어송라이터로서 재능이 만개했다는 것. 두 장의 EP 이후 발표한 일련의 싱글들을 통해 싱어송라이터로 거듭난 보니는 이번 앨범에서 이미 정평 난 보컬 실력 외에도 눈부신 작곡 능력을 선보였다. 보니는 총 12트랙 중 무려 6트랙에서 프로듀서들과 호흡을 맞추며 직접 멜로디를 만들어냈다. 아티스트로서 또 한 번의 발전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기본적인 가창력은 물론, 음색, 기교 등 모든 면에서 최고 수준의 알앤비 보컬이라 할만한 보니의 보컬을 더욱 빛나게 하는 프로덕션 진도 탄탄하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제이크라이'가 타이틀 곡 "One In A Million"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부분을 책임진 가운데,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 최우수 랩&힙합' 부문을 수상한 랩퍼 화지의 정규 1집 [EAT.]의 두 프로듀서 '영소울'과 '라우드나인', 그리고 설명이 필요없는 한국힙합 씬의 베테랑 프로듀서 마일드 비츠와 신예 싱어송라이터 그레이스신 등이 참여했다.

타이틀곡 "One In A Million"은 인류의 가장 보편적이고 소중한 주제인 '사랑'을 노래한 앨범의 곡들 중에서도 강렬함이 돋보이는 트랙으로, 사랑하는 이를 향한 폭발적인 감정을 고스란히 담은 드라마틱한 구성과 브릿지부터 두 개의 후렴구까지 이어지는 탁월한 멜로디 라인이 압권이다. 이 외에도 앞서 언급한 화지의 정규 1집 [EAT.]에 수록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을 알앤비로 재해석한 "똥차라도 괜찮아", 보니가 신보경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던 시절 불러 인기를 끌었던 "잠시 길을 잃다"의 후속곡 "잠시 길을 잃다 Part.2", 말랑말랑한 힙합 소울 넘버 "밀당", 또 한 명의 걸출한 여성 알앤비 뮤지션 샛별과 듀엣곡인 "위험해", 하늘거리는 보컬과 멜로디가 인상적인 "Strawberry", 단아한 팝 소울 넘버 "I Love You" 등이 수록되어 있다.

보니는 이미 음악적으로 인정받았던 두 장의 EP를 넘어서야 한다는 부담감을 아랑곳하지 않고 그동안 그녀에게 쏟아진 관심과 호칭에 걸맞은 제대로 된 알앤비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Tracklist

1. Umm
- 작곡: 보니, 라우드나인 / 작사: 보니 / 편곡: 라우드나인
2. 글쎄
- 작곡: Jay Cry / 작사: Jay Cry / 편곡: Jay Cry / Guitar: 박상현
3. One In A Million
- 작곡: Jay Cry / 작사: Jay Cry / 편곡: Jay Cry
4. With YOU
- 작곡: 보니, Young Soul / 작사: 보니 / 편곡: Young Soul
5. 밀당
- 작곡: 보니, Mild Beats / 작사: 보니 / 편곡: Mild Beats / Guitar: 박상현
6. 잠시 길을 잃다 Part.2
- 작곡: Jay Cry / 작사: Jay Cry / 편곡: Jay Cry / Guitar: 박상현 / Bass: 온수진 / 코러스: 스윗(The Suite)
7. 똥차라도 괜찮아
- 작곡: 보니, 화지, Young Soul / 작사: 보니, 화지 / 편곡: Young Soul
8. Stalk You
- 작곡: 보니, 라우드나인 / 작사: 보니 / 편곡: 라우드나인, 홍소진 / Electric Piano: 홍소진 / Bass: 온수진
9. 위험해 (Feat. 샛별)
- 작곡: 제이크라이 / 작사: 제이크라이 / 편곡: 제이크라이
10. PUSH
- 작곡: 보니, 라우드나인 / 작사: 보니 / 편곡: 라우드나인
11. Strawberry
- 작곡: 보니, 라우드나인 / 작사: 보니 / 편곡: 라우드나인 / Guitar: 박상현 / Lead solo: 주현우
12. I Love You
- 작곡: 그레이스 신 / 작사: 그레이스 신 / 편곡: 그레이스 신 / Piano: 서지효

음악사이트 링크


Posted by inplanet

2015/05/18 18:04 2015/05/18 18: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의 'WORD COFFEE'점에서 오는 5월 16일, 여성 알앤비 뮤지션 보니의 첫 정규앨범 [LOVE]의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18일 발매를 앞둔 보니의 이번 [LOVE] 앨범에는 그녀가 이전부터 꾸준히 애정을 표해온 '90년대 풍의 슬로우잼은 물론, 어반 알앤비, PBR&B, 힙합 소울, 팝 소울 등 여러 스타일의 알앤비가 실렸으며, 스스로 곡 메이킹에도 참여했다.

'WORD COFFEE'에서 열리는 이번 쇼케이스는 브라운브레스에서 진행하는 ‘SAVE THE MUSIC’ 캠페인의 일환으로 라이브 공연을 통해 아티스트들과 팬들이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AVE THE MUSIC LIVE’는 진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들에 대한 서포트인 동시에 이들의 음악을 지키고 발전시키고자 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이번 보니의 쇼케이스는 기타, 퍼커션과 함께 어쿠스틱 라이브로 이루어지며, 인플래닛 소속 뮤지션 윌콕스가 게스트로 참여해 무대를 꾸밀 계획이다. 또한, 앨범 아트워크, 뮤직비디오를 5월 18일 정식 발매 전에 먼저 감상할 수 있다. 보니의 [LOVE] 발매기념 ‘SAVE THE MUSIC LIVE’ 쇼케이스는 16일 토요일 오후 3시 홍대 'WORD COFFEE'에서 무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브라운브레스 'WORD COFFEE', 보니 정규앨범 [LOVE] 발매기념 쇼케이스
일시: 2015년 5월 16일(토) 오후 3시
장소: 브라운브레스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0-13 2층)
안내: 입장료 무료/ 전 메뉴 판매 (커피, 맥주, 피자 등)


http://www.brownbreath.com
http://www.facebook.com/brownbreath
http://www.facebook.com/inplanetmusic
http://www.facebook.com/iamboni

Posted by inplanet

2015/05/14 19:11 2015/05/14 19:11

보니(Boni) 5월 18일 정규 앨범 [LOVE]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 -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 부문 수상, 두 장의 EP를 발매 한 바 있는 알앤비 뮤지션 보니(Boni)가 첫 번째 정규 1집을 발표한다.

보니는 이번 첫 정규 앨범에서 슬로우잼 부터 어반 알앤비, PBR&B 등 다양한 스타일을 시도했으며, 많은 트랙의 멜로디 메이킹도 직접 하였다고 한다. 프로덕션 진에는 '제이크라이'가 타이틀 곡 "One In A Million"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부분을 책임진 가운데,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 최우수 랩&힙합' 부문을 수상한 랩퍼 화지의 정규 1집 [EAT.]의 두 프로듀서 '영소울'과 '라우드나인', 그리고 설명이 필요없는 한국힙합 씬의 베테랑 프로듀서 마일드 비츠와 신예 싱어송라이터 그레이스신 등이 참여했다고.

 보니의 첫 번째 정규 앨범 [LOVE]는 오는 5월 18일 모든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 된다.

Posted by inplanet

2015/05/14 19:09 2015/05/14 19: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26일 서울 마포구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오후 7시부터 열린 '2015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인플래닛의 화지가 최우수 최우수 랩&힙합 음반 부문을 수상하였습니다.
 
화지는 작년에 자신의 실력에 비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음악을 즐기지 못한다고 판단, 근 1년간 작업해왔던 자신의 정규 1집 [EAT]을 무료로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기대도 못했던 상까지 받아 기쁨이 더한 것 같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화지 수상소감

화지: 고맙습니다 와, 프리형 미안해요. (웃음) 받을 줄 알았는데… 안녕하세요 화지에요. 일단은 제일 먼저 앨범 만드는데 도움 많이 준 저랑 같이 프로듀싱한 영소울, 그 친구한테 고맙다는 말 하고 싶고, 절 항상 사랑해주시는 회사 식구 여러분, 그리고 참여해준 프로듀서들, 마일드 비츠형, 언슈도… 또 누구 있었지..? (웃음) 올라오니까 머리가 하얘지는 것 같아요. 어쨌든 이런 상 (받을 줄) 정말 몰랐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이거… (웃음) 잘 보관하고 맨날 쳐다보면서 기분 좋아할게요. (웃음) 요즘 음악이 너무 상품화돼서 과정의 미학이 너무 없어진 것 같은데 이런 과정의 미학이 인정받은 것 같아서 정말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inplanet

2015/02/27 00:16 2015/02/27 00: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칠고 선명한, 날 것 그대로의 한편의 느와르 영화.

래퍼 겸 프로듀서 차붐(Chaboom)은 그 동안 Mild Beats와의 콜라보레이션 앨범 [Still Ill]과 프로듀싱 크루 Unspoken의 컴필레이션 앨범 [Rainbow7]으로 가수와 프로듀서 모두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는 등 이미 평단과 힙합 음악의 매니아 사이에서 실력에 있어서는 찬사를 받아왔던 뮤지션이다. 또한 그는 Bling The Cash의 두 번의 팀 싱글 앨범을 발매하였고, 솔로 활동으로도 다른 뮤지션들의 다수의 곡과 앨범에서 랩 및 프로듀서로써 활동해왔다.

그런 그가 12곡짜리 첫 번째 정규 앨범을 통하여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Original]은 테마와 컨셉이 확실한 앨범이다. “저녁 9시에 시작하여 아침 9시에 끝나는 앨범.” 차붐은 도시의 밤과 새벽을 총 12곡의 트랙에 녹여낸다. 앨범의 모든 곡들은 하나의 질문에 대해 풀어가는 과정이다. “과연 우리는 자신의 욕망을 모두 소화시킬 수 있는가?”

1번트랙인 ‘안산 느와르’는 책의 목차, 영화의 오프닝 타이틀 시퀀스에 해당한다. 본인의 출신지인 도시 안산에서 살아가는 이른바 “느와르적인 삶’을 이야기 한다. ‘양아치 어조’를 시작으로 ‘Dressed 2 Chill’, ‘침대는 과학이다’에서 ‘반도의 No.1 난봉꾼’까지는 신나고 감미로운 트랙이 주를 이루며 주말 저녁의 번화가 같은 묘한 설레임과 흥분을 느끼게 한다. 이렇게 우린 앨범을 들으며 2번 트랙에서 5번 트랙까지 의심 없이 이른바 ‘욕망’을 한 가득 배불리 채운다. 그리고 나레이션의 새벽 3시를 알리는 속삭임과 함께 앨범의 딱 중간인 6번째 트랙 ‘Dead Man Walking’이 시작된다. 여기서부터 차붐의 진정한 진가가 발휘된다. ‘쌈마이’, ‘빠라삐리뽕’, ‘Golden Devil Necklace’에 이르기 까지 그는 아까 가득 채워 놓았던 이른바 “욕망”들을 사람들이 다시금 토해내는 과정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그의 선명한 묘사력은 도시의 골목 하나하나를 통째로 옮겨 놓은 듯이 설득력 있게 사람들의 뇌리에 박힌다. ‘파블로프의 개’에 이르러서는 결국 분노를, ‘031’에서는 자기 한탄을 쏟아낸다. 그리고 마침내 마지막 트랙인 ‘88’에 이르러 모든걸 다시금 비운 채로 자신에 대해 읊조린다.

그의 첫 정규 앨범인 [Original]은 앨범 제목에서 보이듯이 “있는 그대로의 차붐” 혹은 “있는 그대로의 현 젊은이들”을 대변한다. 차붐 특유의 거친 말투와 욕설이 섞인 단어들은 이제 더 이상 세게 다가오지 조차 않는다. 그의 곡 앨범에 전체적으로 짙게 퍼져 나오는 현장감은 하나의 찝찝한 다큐멘터리 필름을 감상한 느낌을 준다. 오히려 담담해서 더 강렬하다.

차붐의 첫 정규 앨범인 [Original]은 어떠한 의미에서 지극히 한국적인 힙합 음악일 것이다. 기본적으로 힙합을 이루는 서구적인 요소들은 존재 하지 않는다. 오로지 대한민국의 현재가 음악에 녹아 들어 씁씁한 뒷맛을 남게 한다.

음악 사이트 링크

Posted by inplanet

2014/10/07 19:14 2014/10/07 19:14

화지, 정규 1집 앨범 [EAT] 1월 24일 무료공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는 24일(금) 화지의 정규 1집 앨범 [EAT]가 무료 공개 될 예정이다.


화지는 이번 앨범에서 랩/힙합의 멋과 자신의 클래스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호언장담했는데, 앨범 발표를 앞두고

'상처받았네, 어쩌네 하면서 울고 짜는 발라드 랩이나 치마폭 간질이는 노래는 죽어도 만들 생각 없어요. 그렇기 때문에 일부 래퍼들처럼 나중에 가서 '이게 힙합이네' 하며, 곡해시킬 생각 또한, 죽어도 없습니다. '힙합의 대중화' 이딴 말 솔직히 뭔지도 모르겠고, 관심도 없어요. 그냥 내 이야기, 좋은 음악 내 페이스대로 계속 할 거고, 랩 테크니션이랑 엠씨의 차이가 뭔지 알려주고 싶어요.' 라며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자신이 생각하는 한국힙합 씬에 대해서도 일침을 날렸는데

'스킬이 좀 되는 래퍼들이 한다고 이 문화 사랑하는 사람들이 '에이 그래도' 하면서 봐주니까 그걸 어떻게든 정당화하고 좆구리게 포장하다가 결국, 그 사람들마저 떠나가게 만든 래퍼들의 똥 치우는 거. 누군가는 해야죠.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날게 아니라 불 지르고 다시 지어라.' 리셋 버튼 한 번 누르게 전원 공급 좀 다시 해주세요. 나같은 새끼들이 잘 되어야 씬도 더 번창할 거예요. 진짜 멋을 이해하는 사람들이 돌아와야 합니다.' 라고 전해왔다.

한편, 화지의 정규 1집 [EAT]는 24일이 되는 자정에 최초 공개 될 예정이다.


관련링크 |
화지 트위터 (http://twitter.com/Hwajilla)



앨범 다운로드 링크 : http://corp.inplanet.co.kr/hwaji/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inplanet

2014/02/06 23:19 2014/02/06 23:19